바로가기 메뉴
콘텐츠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푸터 바로가기

기대 새소식

공지사항 보기 표 입니다.
보육시설 청소년용 실손보험 만들어 가입비 지원

2018.07.12

서울의 한 공동생활가정(그룹홈)에서 생활하는 함지훈(가명·13) 군은 친구들과 축구를 하다 무릎을 심하게 다쳤다. 그룹홈 측은 한창 성장기인 함 군에게 혹시라도 후유증이 생길 것을 우려해 병원에 입원치료를 받게 했다. 병원에서는 장기간 재활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. 문제는 수백만 원이 넘는 막대한 치료비용. 그룹홈은 시설을 운영하는 비용을 맞추는 데도 빠듯한 살림이어서 함 군의 병원비가 내심 걱정이 될 수밖에 없었다. 이처럼 제대로 된 치료를 받기 어려운 아동양육시설과 공동생활가정의 만 15세 이하 아동은 총 1만616명(2016년 말 기준)이나 된다. 


그러나 이런 소외된 아동을 돕기 위해 생명보험업계와 국제구호단체가 손을 맞잡았다.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(공동위원장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, 이경룡 서강대 명예교수)와 기아대책(회장 유원식)은 9일부터 양육시설 및 공동생활가정의 만 15세 이하 아동, 청소년 약 1만 명을 대상으로 성장기에 필요한 보장을 해주는 단체보험 상품을 새롭게 만들어 1년간 가입비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. 이는 위원회와 기아대책이 올해 3월 협약을 체결해 공동 추진 중인 생명존중 소외계층 지원사업 중 하나다. 


이번 보험 상품은 부모가 없거나 홀로 남은 시설 아동, 청소년이 단체로 가입하는 형태로 입원, 통원 의료비를 지원하는 실손의료보험이다. 입원 일당(간병비 등), 수술 정액 담보, 자기공명영상(MRI)·자기공명혈관조영술(MRA) 등 비급여 담보, 일상생활 배상책임까지 실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장 내용을 포함했다. 연간 보험료는 1인당 9만∼10만 원 수준으로 저렴하다.


(중략)


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“모든 아동은 보호받고, 건강하게 자랄 권리가 있다”며 “이번 사업으로 시설에서 생활하는 아이들이 더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길 기대한다”고 말했다.


단체보험 상품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시설은 20일까지 생명존중 소외계층 지원사업 홈페이지에 신청하면 된다.